롱펠로 [우리마을 대장장이] > 이창국 저서소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창국 저서소개

롱펠로 [우리마을 대장장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이창국
댓글 0건 조회 17,045회 작성일 07-09-30 19:53

본문

icon_con.gif  서 문

 

      롱펠로라는 시인과 그가 쓴 몇 편의 시는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우리에게 비교적 잘 알려져 있으며, 동시에 퍽 친숙한 편이다.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는 사람이 아니더라도 이 시인이 쓴 "인생찬가"나 "화살과 노래" "우리마을 대장장이"와 같은 시들은 알고 있다.
롱펠로의 시처럼 시공을 초월하여 사랑을 받고있는 경우도 아주 드문 일이다.
이 시인의 시 얼마를 우리 말로 번역하여 이 책을 엮은 나도 나도 모르는 사이 롱펠로라는 시인을 좋아하게 된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하나다. 내가 롱펠로를 처음 만난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영어 교과서에서 읽은 "우리마을 대장장이"라는 시를 통해서였다. 나는 이 시에 등장하는 대장장이의소박하고 진실된 삶의 모습에 크게 감동을 받았다. 그 후 나는 이런 문학의 세계가 좋아 영문학을 전공하게 되었다.

        전공이 영문학이다 보니 그 후 수많은 위대한 시인들이 제각기 다른 모습으로 나의 앞에 나타나 나를 얼리고 유혹하였다. 이런 시인들에 정신이 팔려 따라다니다 보니 나는 나도 모르게 롱펠로를 얼마간 멀리하게 되었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이 번역과 주해 작업을 하는 동안 나는 다시 한번 롱펠로의 시 속에 깊숙히 빠져버리게 되었다.

         롱펠로는 쉽고 분명한 말로 깊고 심오한 사상과 진리를 노래할 줄 아는 시인이다. 롱펠로의 시를 우리 말로 번역하면서  그동안 잠시나마 헛된 문학이론에 휘말려 나의 순수하고 직관적이었던 문학적 감상력과 판단력을 둔화시키고 후퇴시켰음을 후회하였고 반성하였다. 그리고 이번 작업을 계기로 다시 꿈 많고 순수했던 나의 옛 문학의 세계로 되돌아 오게 됨을 다행으로 생각한다.

         번역을 함에 있어서 영어 원문의 의미와 어감이 최소한 손상만을 입고 원시나 다름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은 기울였으나, 역자의 능력이 거기에 못미침을 안타까워 하며, 독자들의 너그러운 용서를 빈다. 누가 언제 하더라도 번역에는 항상 손실이 발생하게 마련이다. 그러나 더 좋은 번역이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은 항상 존재하기에 번역은 계속된다. 여기에 또 번역의 매력이 있다.                                                                  (1987년 12월)
                
 


 

bsmith.gif

                                                   


    우리 마을 대장장이                   The Village Blacksmith
                                              
우람한 밤나무 늘어진 가지 밑에             Under a spreading Chestnut-tree  
우리 마을 대장간이 있다네,                   The village smithy stands;
힘이 장사인 주인은                              The  smith, a mighty man is he,
크고 억센 손에                                    With large and sinewy hands;
무쇠덩이같이 단단한 근육의 팔뚝.          And the muscles of his brawny arms
                                                        Are strong as iron bands.

머리는 긴 흑색 곱슬머리,                      His hair is crip, and black, and long        
얼굴은 햇빛에 탄 황갈색                       His face is like the tan;
이마는 언제나 정직한 땀에 축축하고       His brow is wet with honest sweat,
그는 정직하게 벌어먹고 사는 사람,         He earns whatever he can,
누구에게 빚진 것 없으니                       And looks the whole world in the face,    
항상 세상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사람.      For he owes not any man.
                                                                
일주일 내내, 아침부터 밤까지,               Week in, week out, from morn till night,  
들리는 풀무질 소리,                             You can hear his bellows blow              
정확한 박자와 간격을 가지고                 You can hear him swing his heavy sledge,
휘두르는 무거운 쇠망치 소리                 With measured beat and slow,
저녁해 넘어갈 때 들리는                       Like a sexton ringing the village bell,    
교회 종지기가 치는 종소리 같네.            When the evening sun is low.
                                                
학교에서 돌아오는  아이들                    And children coming home from school
열린 문으로 안을 들여다 보네                Look in at the open door
뿔꽃 활활 타오르는 용광로,                   They love to see the flaming forge,          
풀무질 소리, 재미있다네,                      And hear the bellows roar,
타작마당에서 날아가는 쭉정이처럼         And catch the burning sparks that fly
날아오르는 불똥,                                 Like chaff from a threshing-floor.
손바닥으로 잡으며 즐거워하네.

일요일에는 꼭 교회에 가는                    He goes on Sunday to the church,            
대장간 아저씨                                     And sits among his boys;
언제나 자기 아이들과 함께 앉았네          He hears the parson pray and preach,
목사님 설교와 기도를 묵묵히 듣네,         He hears his daughter's voice,
성가대에서 들려오는 딸의 목소리에        Singing in the village choir,
그의 마음은 한없이 즐거워지네.             And it makes his heart rejoice.

딸의 목소리는 바로 천국에서 노래하는    It sounds to him like her mother's voice,
죽은 아내의 목소리                              Singing in Paradise!
새삼 죽은 아내를 생각해내고는,             He needs must think of her once more,  
그 차가운 땅 속에 어찌 누웠나 생각하네, How in the grave she lies
어느덧 두 볼에 흐르는 뜨거운 눈물,        And with his hard, rough hand he wipes
거칠고 딱딱한 손바닥으로 씻어내네.       A tear out of his eyes.

일하고, 즐거워하며, 슬퍼하며,               Toiling, - rejoicing, - sorrowing,
그는 오늘도 묵묵히 살아간다네              Onward through life he goes,      
아침에 시작한 일, 저녁에 끝마치고         Each morning sees some task begin,
시작하여 이룬 일의 보람 속에                Each evening sees it close
밤의 휴식은 찾아오네.                          Something attempted, something done,
                                                        Has earned a night's repose.

고맙소, 고맙소, 나의 친구여!                 Thanks, thanks to thee, my worthy friend,
그대는 나의 교훈, 나의 스승                  For the lesson thou hast  taught !
우리의 운명은 훨훨 타는                       Thus at the flaming forge of life                
삶의 용광로 속에서                              Our fortunes must be wrought
만들어지는 것 !                                   Thus on its sounding anvil shaped,    
우리의 행동도, 생각도,                         Each burning deed and thought.
운명의 쇠망치를 맞고                  
다듬어져야 되는 것 !

vilmovie.gif


                          
파도는 일고, 파도는 지고                     The Tide Rises, The Tide Falls     
  
파도는 일고, 파도는 지고                           The tide rises, the tide falls,
황혼은 짙어지고, 저녁 새는 울고,                The twilight darkens, the curlew calls;
축축한 모래 해변을 따라                            Along the sea-sands damp and brown
나그네 걸음을 재촉하네,                            The traveller hastens toward the town,
파도는 일고, 파도는 지고.                          And the tides rises, the tide falls.

어둠은 지붕 위에, 담벼락에내리고,              Darkness settles on roofs and walls,
바다는, 바다는 어둠 속에서 부르네,             But the sea, the sea in the darkness calls;
조그만 파도는 하얀 손으로                         The little waves, with their soft, white hands,
모래 위에 난 발자국을 지우네,                    Efface the footprints in the sands,
파도는 일고, 파도는 지고.                          And the tide rises, the tide falls.

마침내 밝아 오는 새 아침,                          The morning breaks; the steeds in their stalls
주인들의 부르는 소리에 뛰어나가려             Stamp and neigh, as the hostler calls;
울부짓는  마굿간의 말들                            The day returns, but nevermore
하루는 또 찾아오는데,                               Returns the traveller to the shore,
해변의 그 나그네 보이지 안네                     And the tide rises, the tide falls.
파도는 일고, 파도는 지고.


          비 오는  날                                  The Rainy Day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하여라,                   The day is cold, and dark, and dreary;
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칠 줄 모르고             It rains, and the wind is never weary;      
허물어지는 벽에는 아직도 담재이 덩굴,        The vine still clings to the mouldering wall,
강풍이 일때마다 날아가는 낙엽들,               But at every gust the dead leaves fall,        
날은 어둡고, 쓸쓸하고.                              And the day is dark and dreary.

내 인생도 춥고, 어둡고, 쓸쓸하네,               My life is cold, and dark, and dreary;
비는 내리고, 바람도 그치지 않네                 It rains, and the wind is never weary;
내 생각도  과거의 담벼락에 붙어,                My thoughts still cling to the mouldering past,
불어오는 질풍에 젊음의 희망을 날려보내네,  But the hopes of youth fall thick in the blast,
날은 어둡고, 쓸쓸하네.                              And the days are dark and dreary.

슬퍼하는 가슴이여, 진정하라!                     Be still, sad heart! and cease repining;
울음을 그쳐라,  아직도                              Behind the clouds is the sun still shining;
먹구름 뒤에는 밝은 태양이 빛나나니,           Thy fate is the common fate of all,
그대의 운명이라고 예외는 아닌 것,              Into each life some rain must fall,
누구에게나 얼마의 비는 내리는 법               Some days must be dark and dreary.
인생에는 어둡고 쓸쓸할 때도 있는 것!   



      인생 찬가                                    A Psalm of Life

삶은 하나의 헛된 꿈이라고                         Tell me not in mournful  numbers,
슬픈 곡조로                                             Life is but an empty dream !
나에게 말하지 말라 !                                 For the soul is dead that slumbers,
잠든 영혼이야말로 죽은 영혼,                     And things are not what they seem.
보이는 것과 실제는 다른 것.
                                                          
삶은 엄숙한 것! 삶은 진지한 것!                  Life is real! Life is earnest !                
무덤이 결코 그 종착역은 아닌 것,                And the grave is not its goal  
흙에서 태어나 흙으로 돌아간다는 그 말,       Dust thou art, to dust returnest,
우리의 영혼과는 무관한 말.                        Was not spoken of the soul.
                                                                            
즐거움만도, 슬픔만도                                Not enjoyment, and not sorrow
운명 지어진 목표도 방법도 아닌 것,             Is our destined end or way
활동하라 !                                               But to act, that each to-morrow
오늘보다 내일 더 멀리 나갈 수 있도록.         Find us farther than to-day.

                                                          
예술은 길고, 인생은 덧없는 것,                   Art is long, and Time is fleeting,
튼튼하고 용감한 우리의 심장은                   And our hearts, though stout and brave,
낮은 북소리처럼 지금 이 순간에도,              Still, like muffled drums, are beating  
무덤으로 향하는 장송곡을 우리도다.            Funeral marches to the grave.

                                                          
인생이란 드넓은 전쟁터에서                       In the world's broad field of battle,              
노상에서 잠을 잔다 하더라도,                     In the bivouac of Life,
묵묵히 끌려가는 가축의 무리는 되지 말라!    Be not like dumb, driven cattle !
싸움에 뛰어들어 영웅이 되라!                     Be a hero in the strife!

                                                          
내일은 믿지말라,                                      Trust no Future, howe'er pleasant!                  
아무리 달콤하다 하더라도                          Let the dead Past buryits dead                    
과거는 과거로 묻어 버려라                         Act, - act in the living Present !                    
행동하라! 살아있는 현재에서,                     Heart within, and God o'erhead !
가슴 속엔 용기를,                                    
머리 위엔 하느님을 모시고.
                                                  
먼저 간 위대한 사람들의 생애가                  Lives of great men all remind us
우리에게 일러주는 것은                             We can make our lives sublime
우리도 그들처럼 살 수 있다는 것,                And, departing leave behind us
우리들이 떠나면서 모래 위에                      Footprints on the sands of time
발자국을 남겼네.

삶의 엄숙한 바다를 항해하게 될                  Footprints, that perhaps another,
또 다른 우리의 형제가,                              Sailing o'er life's solemn main,
바다 위에서 난파하여 절망에 빠졌을 때        A forlorn and shipwrecked brother,
이 발자국을 보면                                      Seeing, shall take heart again.
다시 용기를 얻을 것!                            


자! 우리 모두 일어나 행동하세,                   Let us, then, be up and doing,
어떤 운명 앞에서도 용기를 가지고               With a heart for any fate;
이루며, 추구하며,                                     Still achieving, still pursuing,
일하며, 기다리며 !                                    Learn to labor and to wait.

※ 도서사이트 바로가기: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476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php?bid=47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새로운 홈-페이지에 대한 평가 !!??


사이트 정보

LEEWELL.COM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동 123-45
02-123-4567
[email protected]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인배
오늘
148
어제
95
최대
5,592
전체
1,093,524
Copyright © '2021 LEEWELL.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