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처럼 자유롭게, 다슬기를 읽고 > 독자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독자 게시판

새처럼 자유롭게, 다슬기를 읽고

페이지 정보

본문

 

글은 곧 사람이라는 견해를 감안해서 작가의 성품을 여러면에서 잘 드러내고 있다고  또한 알아 차릴수 있었다고  할수있겠고  

 

특히 이작품에서 많은 분포를 이룬 날짐승의 상상력 띤 작품에서 ,작가의평소 삶이 잘 녹아 있슴도 발견할수있어  

더더욱 다정다감했슴

해오라기 표현은 그악스런 다틈이나 사회적인 싸움 의식도 드러낼법도 한데 그런 동물적 요소는 발견되지않고

제목부터가 아늑한 친화감을 드러냈다는 점에서 작가의 원초적문학바탕에 따뜻한 사랑이 푹 담겨 있슴을 감지했고.

다슬기의 경우 정든 예전의 사물들을 그리움의 실체로 시골의 소박한삶으로 자연스런 숨결로.어님의 몫 까지 떠오르게 한점은 심금을 울렁이게 하였슴.

 

그리고 자연 친화적으로 승화시켜 동래 주변 개울가에 정성스럽게 살려보냈다는사실은 너무도 큰 감명이었슴

다슬기를 풀어준 그개울가에 자주찾아 소중한 대화를 나누기 바라는 마음이요.끝.


잘봤고 느낌이컸다구학교뒷 강변도 생각나고 아옥국 달팽이국 생가도나고 그시절이그립군,

추천62

댓글목록

profile_image

이종대님의 댓글

no_profile 이종대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종대 씨, 답글이 늦었소.

내 컴퓨터에 고장이 생겨 자네의 글이 들어온 것을 그동안 모르고 있었지.
아직도 내가 쓴 글을 읽고 이처럼 좋은 감상문까지 써주는 사람은 이제는 종대씨 밖에 없네. 그래서 더욱 반갑고, 그리고 고맙고.
이제 본격적인 여름이네. 만나서 커피도 한잔 할 때가 되었지?
연락함세.
벗 창국 씀.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설문조사

결과보기

새로운 홈-페이지에 대한 평가 !!??


사이트 정보

LEEWELL.COM
서울특별시 강남구 대치동 123-45
02-123-4567
cklee@cau.ac.kr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인배
Copyright © '2021 LEEWELL.COM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IN-BEST